주제 징계는 참 아들임의 표식

히12:5-8 ‘5. 또 아들들에게 권하는 것 같이 너희에게 권면하신 말씀도 잊었도다 일렀으되 내 아들아 주의 징계하심을 경히 여기지 말며 그에 게 꾸지람을 받을 때에 낙심하지 말라 6.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 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7. 너 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 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8.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아멘. 부모가 자식에게 간섭하는 것은 방식의 차이는 있어도 사랑하기 때문에 행해지는 일들입니다. 어느 책명이 ‘사랑의 반대어는 무관심’이란 것도 있습니다만 사랑의 반대어는 증오가 아니라 무관심한 겁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기에 관심으로 징계를 하신다는 것을 본문에서 강조하 하고 있습니다. [징계는 참 아들임의 표식]임을 말해줍니다. 1. 하나님의 자녀로 삼으시면 징계 하심예수 믿기 전에는 내 의지대로 살고 생사화복의 근거가 자신의 노력이 나 우연, 조상의 덕, 범신론적인 신적 간섭 등으로 이해하고 삽니다. 그 런데 하나님을 만나면 삶의 현상을 하나님께서 어떻게 간섭하시는지 를 디테일하게 헤아려봅니다. 세상에 우연이 있을 수 없다고 여기게 됩 니다. 하나님이 징계를 하셨다고 보여질 때 이를 쉽게 생각하거나 낙심을 하 지 말라고 했습니다. 본문 히12:5-6 ‘5. ..내 아들아 주의 징계하심을 경히 여기지 말며 그에 게 꾸지람을 받을 때에 낙심하지 말라 6.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 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우리가 예수를 믿는다는 말은 하나님이 우리를 죄인이라고 하실 때 이 를 시인하고 회개를 하는 겁니다.그것부터 징계라는 겁니다. 이를 쉽사 리 여기니까 회개를 하지 않고 그래서 구원의 희열도 얻지 못하는 겁니 다. 막1:15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고 하셨습니다. 믿는 것은 죄인 됨을 깨닫고 인정하고 회개부터 한 후에 믿는 겁니다.사 도가 복음을 전할 때 회개하는 장면에 보면, 그들은 가슴을 치며 행2:37-38 ‘37... 형제들아 우리가 어찌할꼬 하거늘39. 베드로가 이르 되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 함을 받으라 그리하면 성령의 선물을 받으리니’하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자녀가 된 것의 증거는 하나님이 복음으로 우리가 죄인 됨을 지적하시는 음성에 회개하는 겁니다. 이를 반박하는 것은 하 나님의 자녀된 정서가 아니란 뜻입니다. 2. 진정으로 영적 생명을 소유한 자는 징계를 달리 받습니다교회는 하나님의 거룩한 교회를 위해 그리고 심판하시는 하나님을 이 해시키기 위해 그리고 죄를 짓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적으로 권징을 행 사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 권징을 하면 다른 교회를 가버리거나 권징을 무시하려 합니 다. 이런 태도는 성경적으로 보면 진정한 하나님의 자여됨을 포기하는 행위라 할 것입니다. 본문 7-8절, 7. ..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8. 징 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징계라는 파이데이아(παιδεία)란 말은 징벌하다는 뜻과는 좀 다른 면 이 있습니다. 오히려 어린 아이를 교육한다는 의미와 훈련시키다는 뜻 입니다(training and education of children). 그러므로 성경에서 말 하고자 하는 하나님의 징계란 훈육하는 정도입니다. 이것을 받아들이는 자세가 불평과 좌절 혹은 반역으로 나타나면 하나 님의 참된 자녀답지도 않고 또한 그 징계를 통해 더 신앙을 단단하게 하 시려는 영적인 은총을 놓치게 된다는 겁니다. 시119:71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 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 잠12:1 ‘훈계를 좋아하는 자는 지식을 좋아하거니와 징계를 싫어하는 자는 짐승과 같으니라’ 3. 오직 회개로 성숙해 나가야 합니다회개는 예수를 처음 믿을 때만 하는 것이 아니라 평생하는 겁니다. 아니 믿음이 더 좋아질수록 회개를 더 잘해야 하고 더 많이 합니다. 사도 바울은 일생 회개하고 겸손하기를 힘썼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 의 자녀로서 성숙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자식을 징계 하는 것은 더 성숙하길 원해서이지 단순히 징계하는 부모는 없습니다. 계3:19 ‘무릇 내가 사랑하는 자를 책망하여 징계하노니 그러므로 네가 열심을 내라 회개하라’엡5:13‘그러나 책망을 받는 모든 것은 빛으로 말미암아 드러나나니 드 러나는 것마다 빛이니라’책망 받을 때 회개하고 또 책망 받을 때 회개하면 그때마다 영적으로 더 성화되고 빛나게 된다는 뜻입니다. 오늘의 교회시대는 하나님의 징계를 싫어하고 좋은 말만 들으려고 합니 다. 교회가 제대로 권징을 행사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사랑인 줄 알지만 결국 패망하게 하는 일입니다. 진정한 하나님의 자녀라면 하 나님의 징계를 잘 받아내서 더욱 성숙해 나갈 수 있도록 인내를 다하여 자기 생활과의 싸움을 잘 싸워 나가야 할 줄 믿습니다. --------------------------------------------------------------------- 출처:글쓴이:nulse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