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시의 보편성과 주관